사회공헌 활동

더 나은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는 그린주의가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습니다

GREENJUI

보도자료

"친환경 녹색제품 거래 플랫폼으로 소비자 - 제조사 윈윈"
2019-11-26

1세대 사회적 기업 '그린주의'


"친환경 녹색제품 거래 플랫폼으로 소비자 - 제조사 윈윈"
 

“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녹색인증제품이 7만여 개나 되지만 정작 구매처 등 관련 정보를 얻기는 쉽지 않습니다.”


김현미 그린주의 대표(사진)는 “친환경 녹색제품 전문 거래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와 제조업체 모두 ‘윈윈’할 수 있다”며 이같이 말했다. 


그린주의는 2006년 설립된 1세대 사회적 기업이다. 기업활동에 필요한 소모성 자재를 구매대행해주는 MRO 업체로 출발했다. 


지난해 8월엔 공공기관 전용 녹색인증 제품 플랫폼 ‘녹색장터플러스’를 위탁 운영할 수 있는 공식 사업자로 선정됐다. 


녹색제품이란 제품 생산 과정에서 각종 자원 투입을 최소화하고, 온실가스 같은 오염물질 발생을 최대한 줄인 제품을 말한다. 


국내 녹색제품 제조 인증업체는 3000여 개에 달한다. 녹색인증을 받은 제품은 7만여 개다.



김 대표는 “수만 개에 이르는 녹색제품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은 상황”이라며 


“녹색장터플러스를 통해 공공기관은 녹색제품을 한눈에 둘러볼 수 있고 제조업체는 판로를 확장할 수 있다”고 강조했다.



[출처 - 한국경제  https://www.hankyung.com/economy/article/2019112014831 ]